친누나손으로

친누나손으로

최고관리자 0 587

16224162775278.jpg


분류 : 친누나
나이 : 30대초반
직업 : 간호사
성격 : 온순함

아주 간단한 근친 경험담입니다. 100% 실화.

진짜 ´야설 같은 근친경험담´ 을 원하시는 분들에게는 제 글이 조금 실망일 듯 ...





제가 중3때 였습니다.

누나는 그 때 고3이였죠.

그런데 전 다른 또래들보다 성에 좀 늦게 눈을 떴습니다. 그리고 자위행위도 중3 학년초에 처음 했구요..^^ 반에서 친구들이 ´딸딸이 쳐봤나?´ ´딸딸이 난 하루에 두번씩 친다´ 뭐 등등으로 말을 하고 야설도 갖고와서 읽고 그러길래.. 호기심에 집에서 처음으로 자위를 하였죠. 맨처음 자위의 느낌은 쾌감이라기보다는 좀 낯선 느낌이였죠.. 정액도 무지 많이 나왔고..

이야기로 다시 돌아가서 그 때 전 누나와 한방에서 같이 잠을 잤습니다. 제 방이 있었는데 겨울이라서 보일러를 틀기 때문에 한방에서 같이 잤던것이죠. 그런데 첫자위를 하고 나서 며칠지나서 입니다..

새벽 1시쯤 되었을까나? 전 자다가 화장실에 갈려고 일어났습니다. 그리고 볼일을 보고 다시 잘려고 하는데.. 그 순간 누나의 자고 있는 모습이 눈에 들어왔습니다. 누나라서 여자로 느껴지지는 않았지만 그래도 한창 성에 눈뜰 16살이란 나이였기 때문에 순간적으로 엄청난 호기심이 생기더군요..^^

그래서 전 한번 시도를 해보기로 했습니다. 우선 누나가 깊게 잠들어있는지 확인을 해봐야 하니까 제가 자리에 누으면서 이불을 제 쪽으로 당기는 척 하면서 누나의 몸을 살짝 건들었습니다. 그랬더니 깊게 잠들었는지 아무 반응이 없어서 한번 더 이번에는 다리를 살짝 건들였는데 또 반응이 없어 자신감을 얻었죠..

전 우선 엉덩이를 보았습니다. 그리고는 손으로 엉덩이를 살짝 만졌죠.. 그런데 누나가 팬티입고 바지까지 입고 있었던 상태라 별로 엉덩이 감촉이 안 느껴지더군요..^^

그래서 전 엉덩이를 포기하고 이번에는 좀더 다른 시도를 해보기로 했습니다. 그때 누나가 자고 있던 자세는 大 자 형태로 자고 있었는데 오른손이 바깥쪽으로 나와 있었죠. 그래서 전 일단 누워 있는 자세를 바꾸기로 했습니다. 그러니까 누나의 손이 제 자지부근에 닿일 수 있도록 제가 배게를 위쪽으로 하면서 누웠죠. 그리고는 이불을 덮었습니다. 그 다음엔 이불속에서 바지를 무릎까지 내렸습니다. 또 팬티도 내렸죠.. 벌써 제 자지는 엄청나게 꼴려 있어서 아마 누가 살짝 건들이기라도 한다면 금방 폼페이의 화산처럼 ´펑´ 하고 폭발할 지경이였습니다. 이렇게 이불안에서 팬티까지 내린뒤... 서서히 행동을 취하기 시작했습니다. 그것은 자고 있는 누나의 손을 제 자지 쪽으로 옮기는 것이였습니다. 누나가 알아차지 못하도록 천천히.. 마치 배게위에 누나 팔이 있어서 그걸 빼기 위해 행동하는 것 처럼.. 그렇게 손을 들었죠. 그 다음에는 이불을 살짝 들어 제 자지있는 쪽에다가 갖다 놨습니다..그리고는 다시 이불을 덮었죠

.. 대충 상상이 가시죠? ^^

누나의 손은 제 자지중에서도 불알 근처에 놓아져있었습니다. 그 때의 그 느낌이란..!! 태어나서 여자가 처음으로 자지를 건들였을때 느낌..

그런데 전 그때 금방 싸버리고 말았습니다.. 너무 흥분해서 그런지 아니면 아직 딸딸이 경험이 별로 없어서 그런지 누나의 손이 닿이고 나서 10초 정도 있자 금방 싸버렸죠... 꽤 많은 양이였습니다..

그러자 전 다시 누나의 손을 원위치에 갖다놓고 화장지로 정액을 닦았죠...

그 다음에는 아무일도 없었다듯히 잤습니다.



지금 생각하면 정말 환상적이였죠..

성인이 된 후 다른 여자가 자지를 만져줘도 그 때의 느낌은 안나더군요 ㅋㅋ



그 때 처음으로 누나의 손에 의해서 정액을 한번 쏟아부은뒤..

전 계속 그 짓을 멈출수가 없었습니다..

일단 그 다음 아침에 누나의 반응을 보았습니다. 그런데 아무것도 모르고 있더군요...

그래서 전 또 조만간 .. 시도 해보리라고 다짐했습니다.

며칠후 새벽 2시정도 되었을까? 화장실에 갈려고 일어났을때 또 호기심이 발동하여...

이번에는 좀더 용기를 내어서 누나의 가슴을 한번 만져보기로 했습니다..

누나가 깨면 안되니까 최대한 천천히.. 그리고 살짝.. 가슴에 손을 갖다댔습니다.

그런데 브래지어를 하고 있어서 가슴의 감촉은 없었습니다...

여기 다른 분들을 보니까 티셔츠 안에 손도 넣고 브래지어안에 만지고 그랬다던데..

저희 누나는 그렇게 밤잠이 깊지 않아서.. 깰 것 같아서 겁나서 그냥 겉에만 살짝 만졌죠 ^^

그리고는 또 다시 전에 했던 것 처럼..

이불안에서 팬티를 내리고 누나의 손이 제 자지에 오게 만들었습니다.

그런데 전과 같이 금방 사정은 안하더군요.. 하지만 느낌은 여전히 최고였습니다.

지금까지 치던 딸딸이와는 비교할 수 없었죠

그렇게 이불안에서 누나손은 몰래 제 자지위에 올려져있었습니다.

그런데 누나의 손이 제 자지에 올라오기만 했으니까.. 좀 허전한겁니다.

그래서 살짝 누나 손을 제 손으로 앞뒤로 흔들었습니다.

그랬더니 이번에는 그냥 손을 얹어놓는것보다 더 엄청난 쾌감이 온몸을 찌르는 겁니다..

그 다음에는 좌우로.. 앞뒤로.. 그렇게 흔들었죠...

5분정도 아마 그렇게 하다가 난 참을 수 없어 사정을 했죠..

다행히 누나 손에는 정액이 묻지 않아서...



그리고 며칠후.. 새벽..

이번에는 엉덩이를 몰래 만졌습니다.. 그러다가.. 그 때 누나는 추리링 바지를 입고 있었는데 제가 손으로 몰래 밑으로 집어 당겼습니다. 그랬더니 흰색의 팬티가 나오는 겁니다. 그걸 보고 콩닥콩닥 가슴이 너무 뛰었죠. 당장이라도 팬티를 끝까지 내려서 보지에 제 좆을 박아놓고 싶었지만 그렇게 했다가는 그 다음 일어날 상황을 감당할 수 없어서 그냥 그렇게 팬티만 10분정도 감상했죠.. 냄새도 맡고..

그러다가.. 또 전처럼 누나 손으로 자위를 했습니다. 이번에는 좀더 대담해져서 앞뒤, 전후, 상하로 막 손을 흔들었죠..

그리고는 5분~10분후에 힘차게 사정했구..



이와 같은 행동을 한 몇번 했을겁니다.. 그러다가 우연히 들키게 되었죠..^^

꼬리가 길면 밟힌다고.. 쾌감에 빠져서 조심성이 떨어진 것이죠..

그 다음날 누나가 몰래 말하는겁니다. 너 밤에 하는 거 봤다고..

그리고는 그냥 좋은말로 니 나이에 그럴수도 있으니까 그냥 이번에 봐준다면서..

만약 다음에 또 그러면 그땐 가만있지 않겠다면서...ㅋㅋ



아..

어쨌튼.. 10년전의 일이지만..

지금 생각하면 아찔한 경험이였죠 ^^


0 Comments
제목
State
  • 현재 접속자 250 명
  • 오늘 방문자 3,747 명
  • 어제 방문자 5,008 명
  • 최대 방문자 120,934 명
  • 전체 방문자 4,269,368 명
  • 전체 게시물 83,588 개
  • 전체 댓글수 2 개
  • 전체 회원수 697 명